여자 컬링과 고생 쓸어내는 '농담'




지금껏 동계올림픽에서 매달권 진입이 어려운 종목들은 관심 밖이었습니다.


간혹 투혼을 발휘해서 매달을 거머쥐면 영웅 취급을 받곤 했지요~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서도 마찬가지로 비인기 종목에서 커리어 하이를 찍는 종목이 탄생했습니다.


온갖 유행어와 패러디를 만드니라고 커뮤니티들이 난리 났습니다. 


비인기 종목의 서러움을 털어버리고 인기인으로 거듭났으니 얼마나 기분이 좋을까요?


앞날은 정말 아무도 모르는 것입니다.



교훈점 :  항상 묵묵히 준비하는 자만이 기회를 붙잡을 수 있다는 것을 새삼 느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