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도 지지 않고 - 미야자와 겐지

 

 

비에도 지지 않고 (미야자와 겐지)

 

비에도 지지 않고

바람에도 지지 않고

눈에도 여름의 더위에도 지지 않는

튼튼한 몸을 가지고

욕심은 없고

결코 성내지 아니하며

언제나 조용히 웃고 있어

 

하루 현미 네 홉과

된장과 약간의 야채를 먹으며

모든 것을

자신을 계산에 넣지 않고

잘 보고 듣고 알며

들판 소나무 숲 속 그늘의

조그만 초가지붕 오두막에 살면서

 

동쪽에 병든 아이 있으면

찾아가 간호해주고

서쪽에 지쳐버린 어머니 있으면

가서 그 볏단을 져주고

남쪽에 죽어가는 사람 있으면

가서 두려워 하지 않아도 좋다고 말해주고

북쪽에 싸움이나 소송 있으면

쓸데없는 짓이니 그만두라 하고

 

가뭄이 들면 눈물을 흘리고

추위 닥친 여름엔 허둥지둥 걸으며

모두에게 멍청이라 불리고

칭찬도 듣지 않고

걱정시키지도 않는

그럼 사람이

나는 되고 싶다.

 

 

예전에 친하게 지냈던 일본인 친구가 전해주었던 시 한 편을 올립니다.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